K Car, "중고차 온라인 구매 소비자 늘어나고 있어"...전체 26.4% 차지
K Car, "중고차 온라인 구매 소비자 늘어나고 있어"...전체 26.4% 차지
  • 윤지성
  • 승인 2019.07.1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직영 중고차 기업 K Car는 올해 상반기 전국 직영점에 방문하지 않고 PC나 모바일로 직영 중고차를 구매한 소비자가 전체의 26.4%라고 17일 밝혔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소비자는 그 51.8%로 가장 높았으며, 홈페이지를 이용한 소비자는 37%, 유선전화를 이용한 소비자는 11.2% 순이었다. 

이와 함께 올해 1~6월 내차사기 홈서비스로 판매된 직영 중고차를 분석한 결과 가장 비싼 중고차는 1억330만원에 판매된 2017년식 벤츠 S 클래스(S350d 4MATICC)로 나타났다. 뒤이어 같은 S 클래스 모델이 8930만원, 볼보 XC90 2세대가 7650만원에 거래됐다. 

정인국 대표이사는 "최근 온라인에서도 매물을 생동감 있게 살펴볼 수 있는 3D 라이브 뷰를 도입하고 효율적인 고객상담을 위한 콜센터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의 서비스 개선 효과가 내차사기 홈서비스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