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의선 부회장 이스라엘 대통령과 회동
현대차, 정의선 부회장 이스라엘 대통령과 회동
  • 윤지성
  • 승인 2019.07.16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은 15일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과 함께 경기 화성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남양연구소)를 방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이스라엘 리블린 대통령은 넥쏘 수소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량을 시승했다. 또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 등을 경험하는 등 현대차그룹의 미래차 기술과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기술을 체험하고 근로자 근력 보조 지원을 위한 'H-CEX 의자형 착용로봇' 등 웨어러블 로봇 및 넥쏘의 미세먼지 정화 기술 시연과 차량 충돌 시험을 했다.

아울러 리블린 대통령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함께 미래 산업 분야 관련 협력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은 정 수석부회장과의 면담에서 "이스라엘 스타트업들과 현대차는 자동차·안전·혁신과 같은 주요 미래 과제를 더 큰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현대차가 몇몇 이스라엘 스타트업들과 맺은 파트너십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앞으로 현대차와의 협력이 더욱 증대되길 바란다"며 "우린 스마트하고, 안전하며, 연결되고, 친환경적인 자동차의 미래를 함께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 수석부회장 역시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의 이스라엘 스타트업에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이스라엘 스타트업들과 공동 개발한 기술 일부는 향후 양산차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스라엘 스타트업 등 현지 기업에 대한 전략 투자도 강화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1월 이스라엘에 설립한 개방형 혁신 센터인 '현대 크래들 텔 아비브'를 통해 지난해 ▲인공지능업체인 알레그로.ai ▲에너지업체인 H2프로 ▲드론업체 퍼셉토 등에 전략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우리 그룹이 갖춘 친환경 첨단 자동차 신기술에 대한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의 관심도가 높았다"며 "앞으로도 친환경·자율주행 기술을 비롯해 전세계가 주목할 만한 첨단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