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2018 임단협 잠정합의안 도출
르노삼성차, 2018 임단협 잠정합의안 도출
  • 윤지성
  • 승인 2019.06.13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서 노사간 최종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3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12일 오후 6시 부산공장에서 2018년 임단협 재협상 협의를 시작한 지 2시간 40분만인 이날 오후 8시 40분께 잠정 합의에 이르렀다. 

노사 양측은 이전 합의안을 기초로 생산 안정성 확보를 위한 평화 기간을 갖는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추가로 채택했다. 이 선언문에는 노사가 지역 경제 및 협력업체 고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신차 출시와 판매에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노조는 이번 합의안을 14일 조합원 총회에 올려 찬반투표를 한 뒤 최종 추인 여부를 결정한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2018년 임단협 협상에 들어갔으나 난항을 겪다가 지난달 16일 첫 번째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기존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임금은 기본급 유지 보상금 100만원을 지급하고, 중식대 보조금 3만5000원을 인상키로 했다. 또 △이익배분제(PS) 426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특별 격려금 100만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50만원 등 총 성과급 976만원(이익배분제 등)과 생산성격려금(PI) 50%를 지급키로 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회사와 노조가 모두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을 피하고자 최선의 노력으로 협상에 임해 잠정합의안을 끌어냈다"며 "이번 합의를 최종 타결로 연결해 회사 정상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