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관 '키즈오토파크 울산' 개관
현대차,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관 '키즈오토파크 울산' 개관
  • 윤지성
  • 승인 2019.06.11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는 국내 최대 규모의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관 ‘현대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개관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개관식에는 울산시 북구 강동관광지구에서 열린 개관식에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하언태 현대차 부사장, 하부영 금속노조 현대차 지부장, 이상헌ᆞ김종훈 국회의원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현대차의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관이 서울 외 국내 지역으로 확산되는 첫 사례로 국내 최대 규모인 약 7,378㎡(2,232평) 부지에 다양한 교육 시설과 각종 부대시설 등을 갖춰 연간 1만여 명의 어린이가 이용할 수 있는 어린이 교통안전교육 시설이다.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안전벨트 체험교육 ▲보행 교육 ▲이면도로 차량 하차 후 사각지대 교육 ▲신규 개발된 코나 미니 전동차를 활용한 주행체험 교육 등 다양한 체험형 교육시설로 구성돼 있으며 ▲기존 3D 입체영상 교육도 새로운 컨텐츠를 개발해 오는 하반기 중 고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2009년 서울시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내에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관 키즈오토파크를 열고 지난달까지 약 10년간 누적 14만2000여명의 어린이들에게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했다. 2014년에는 중국 염성에 키즈오토파크를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