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7, 최신 인포테인먼트 신기술 대거 탑재
기아차 K7, 최신 인포테인먼트 신기술 대거 탑재
  • 윤지성
  • 승인 2019.06.1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가 K7 부분변경에 새 인포테인먼트 기술인 '카투홈(Car to Home)'과 '자연의 소리' 등을 신규 탑재한다고 9일 밝혔다.

K7 프리미어는 준대형 세단 K7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카투홈은 자동차 안에서 가정의 조명, 플러그, 에어컨, 보일러, 가스차단기 등의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다. 기아차는 카투홈 기술 구현을 위해 KT, SK 텔레콤, 현대건설 하이오티(Hi-oT), 현대오토에버 등과 제휴했다. 카투홈은 기아차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UVO(유보)를 통해 제공한다. 사용방법은 AVN 모니터의 카투홈 메뉴에 들어가 홈 IoT 서비스에 연동된 가전기기를 등록한 뒤 음성명령, 터치 등으로 제어하면 된다. 집에서 차를 원격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 서비스도 사용 가능하다. 가정에 설치된 KT 기가지니, SK텔레콤 누구 등의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시동, 공조, 문잠김, 비상등, 경적 등의 제어가 가능하다.
 
운전자의 심리를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자연의 소리'도 새로 마련헀다. 이 기능은 생기 넘치는 숲, 잔잔한 파도, 비 오는 하루, 노천 카페, 따뜻한 벽난로, 눈 덮인 길가의 6개 주제로 구성했다. 소리는 음향 전문가들의 자문을 거쳐 미국 플로리다 웨키와 국립공원, 을왕리 해수욕장 해변 등 자연에서 직접 채취한 음원으로 구성했다. 소리의 자극이 인간의 잠재의식에 영향을 미치는 '서브리미널 (Subliminal)' 효과와 함께 안정적 뇌파 발생을 유도한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장 추교웅 상무는 "K7 프리미어에 구현된 커넥티드 카 기술이 고객들의 삶을 보다 인텔리전트하게 진화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아울러 ‘자연의 소리’와 같은 고객의 감성까지 케어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도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