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문화 거점, '신촌, 파랑고래' 개관
청년 문화 거점, '신촌, 파랑고래' 개관
  • 김지훈 기자
  • 승인 2019.05.2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문구, 창천문화공원 내 건립.. 29일 오후 3시 30분 개관식
사진=서대문구.
사진=서대문구.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가 지하철 2호선 신촌역 인근 창천문화공원 내에 ‘신촌, 파랑고래’(연세로5나길 19)를 건립하고 이달 29일 오후 3시 30분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건물은 △청년 문화예술 지원과 활동가들의 교류 △지역 커뮤니티 구축 △청년 창업과 일자리 창출 △주변 지역과의 연계 사업 추진을 위한 ‘신촌 도시재생활성화사업 앵커(Anchor) 시설’이다.


명칭은 이곳 입구가 고래 입 모양을 닮은 것에 착안했으며 청년의 맑고 푸른 이미지와 공원 속 조각품 같은 건물의 느낌을 담았다.


‘신촌, 파랑고래’는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808.21㎡으로 △바닷속 연습실(공연 연습실) △고래마당(공연장) △파랑고래실(커뮤니티라운지) △꿈이룸홀(다목적공간) △하늘오아시스(옥상) 등으로 구성돼 있다.


개관식은 신촌 도시재생주민협의체 위원, 신촌동 직능단체장, 서대문구와 구의회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경과 보고 △축하공연 △테이프 커팅 △건물 라운딩순으로 1시간여 동안 진행된다. 공연은 연세대 심포닉 윈드오케스트라(지도 이철웅 교수)가 펼친다.


‘신촌, 파랑고래’는 주중에 오전 9시부터 저녁 9시까지, 토요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신촌 플레이버스, 창작놀이센터, 신촌문화발전소, 신촌, 파랑고래로 이어지는 청년문화 벨트를 통해 신촌에서 많은 청년들이 행복하고 꿈 꿀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