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직업교육특구 활성화를 위한 국회 세미나 개최
동작구, 직업교육특구 활성화를 위한 국회 세미나 개최
  • 김지훈 기자
  • 승인 2019.05.2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국회의원 김병기, (사)한국고등직업교육학회와 공동 주최로 ‘평생 직업교육 내실화를 위한 지자체와 전문대학의 상생협력 방안’을 주제로 한 국회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직업교육특구와 연계한 지속가능한 동작구형 일자리 창출을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자 마련됐다.

세미나에는 지역 국회의원, 시․구의원, 교육부, 대학교수,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해 일자리 정책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진행순서는 평생직업교육기관으로서 전문대학의 역할과 과제에 대한 기조강연과 ▲지자체․대학의 평생직업교육 정책 방향과 과제 ▲직업교육특구 추진과제와 비전 등 주제발표에 이어, 자유토론 순으로 이루어진다.

구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국․시비 재원 확보 등 실효성 있는 일자리 정책 추진의 기반 마련으로 동작 직업교육특구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구는 지난 1월 전국 최초 직업교육특구 지정에 따라 청년 일자리 허브인 노량진 청년일자리 센터를 개관하는 등 본격적인 특화사업 추진에 나서고 있다.

특히, 5월부터 구비 23여억원을 투입해 4차산업 전문교육을 진행하는 핵심인재 양성사업과 직업교육 정보를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스마트 플랫폼 구축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직업교육특구 활성화를 위해 민‧관‧학이 함께 협력하고 상생방안을 찾는 자리가 마련되어 뜻 깊다“며, “앞으로 세대별 맞춤형 일자리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노량진을 비롯한 동작구 전역을 내일이 있는 경제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