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도 ‘다다익선’…부동산 가치 높이는 다세권의 힘
아파트도 ‘다다익선’…부동산 가치 높이는 다세권의 힘
  • 김지훈 기자
  • 승인 2019.05.14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지 4대 요소 역세권·학세권·몰세권·숲세권 다 갖춘 다세권 단지 ‘인기’
e편한세상 시민공원 석경투시도. (사진=대림산업)
e편한세상 시민공원 석경투시도. (사진=대림산업)

최근 주택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도 입지 4대 요소로 꼽히는 역세권·학세권·몰세권·숲세권을 다 갖춘 단지들은 여전히 높은 인기를 얻고 있어 눈길을 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로 ‘똘똘한 한 채’ 선호현상이 두드러지면서 수요자들의 아파트 선택기준이 더욱 높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일반적으로 수요자들이 단지를 선택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로는 교통, 학군, 생활 인프라, 공원 등이 있다.

이전에는 이중 한 가지만 제대로 충족시켜도 가치가 높은 아파트라는 인식이 있었다. 하지만 최근 부동산 규제 강화로 수요자들이 예전보다 청약통장을 신중히 사용하면서 실거주 여건은 물론, 가치 상승여력까지 꼼꼼히 살피는 추세다.

실제로 부동산 가치를 높이는 다양한 요소를 갖춘 아파트는 집값 상승이 가파르다.

14일 KB부동산 시세 자료를 보면 ‘래미안 대치 팰리스 2단지(‘15년 9월 입주)’ 전용면적 84㎡의 경우 매매가 시세는 지난 1년간(‘18년 4월~’19년 4월) 16.25%(20억원→23억2500만원) 상승했다.

이 단지는 지하철 3호선 대치역, 분당선·3호선 도곡역, 분당선 한티역 쿼드러플 역세권에 강남8학군, 각종 생활편의시설, 한티근린공원 등을 누릴 수 있는 다세권 단지다.

신규 분양시장에서도 다세권의 가치가 인기에 반영되고 있다. 지난해 8월 서울시 노원구에서 분양한 ‘노원 꿈에그린’은 92가구 모집에 5877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97.95대 1의 경쟁률로 지난해 서울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단지는 지하철 4·7호선 노원역 역세권에 초·중·고 도보통학이 가능하며 노원문화의거리 상권과 수락산, 온수근린공원 등이 가까운 다세권 단지로 높은 인기를 끌었다.

지방에서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10월 부산시 동래구에서 분양한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는 2485가구 모집에 2만2468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17.26대 1의 경쟁률로 전 주택형이 마감됐다.

이 단지는 부산지하철 3·4호선 미남역 역세권에 온천초, 동래중 등을 도보통학 할 수 있으며 롯데백화점, 홈플러스 등 편의시설과 금정산이 가까이 있는 다세권 단지다.

업계에서는 다세권 단지가 인기를 끄는 이유에 대해 입지적 여건이 까다로운 만큼 희소성이 높고, 부동산 가치를 높이는 여러 조건을 갖췄기 때문에 투자안정성이 높아 실수요뿐만 아니라 투자자들에게도 매력적인 상품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주택시장에 대한 규제 강화로 다주택 보유가 어려워지면서 보다 많은 조건을 충족시키는 아파트에 대한 수요자들의 니즈가 커지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다세권 단지는 가격 안정성과 상품가치를 동시에 갖추고 있어 추후 가치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라고 설명했다.

올해 분양을 앞둔 다세권 단지들이 있어 주목할 만 하다. 대림산업은 5월 부산광역시 진구에서 전포1-1구역 재개발사업인 ‘e편한세상 시민공원’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5층~지상 35층, 17개동, 전용면적 59~107㎡로 구성되며 1단지 1,286가구, 2단지 115가구 총 1,401가구로 이중 856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6월 대구광역시 수성구 황금동 692-4번지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황금 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1층~지상 30층, 9개동, 전용면적 75~84㎡ 총 750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대구도시철도 3호선 어린이회관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단지이며 홈플러스, 신세계백화점, CGV 등 편의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황금초, 황금중을 도보로 통학할 수 있으며 범어공원과 수성못 등 녹지가 풍부하다.

현대엔지니어링은 6월 부산광역시 사하구 괴정동 1208번지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사하역’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8층, 12개동, 전용면적 84~114㎡ 총 1,31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대우건설은 5월 서울시 동작구 사당동 41-17번지 일대에서 ‘이수 푸르지오 더 프레티움’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5층, 11개동, 전용면적 41~84㎡ 총 514가구 규모로 이중 153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GS건설은 5월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52번지 일대에서 과천주공아파트 6단지 재건축 사업인 ‘과천자이’를 분양한다. 이 단지는 지상 최고 35층, 27개동, 전용면적 59~125㎡ 총 2099가구 규모로 이중 783가구가 일반에 분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