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랜드로버,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서 '이보크·I-페이스' 출품
재규어랜드로버,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서 '이보크·I-페이스' 출품
  • 윤지성
  • 승인 2019.05.14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이달 8일부터 1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IEVE)에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와 'I-PACE'를 출품했다고 14일 밝혔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마일드 하이브리드파워트레인을 탑재한 랜드로버 브랜드의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와 재규어 브랜드의 첫 순수전기차 I-PACE의 출품을 통해 재규어 랜드로버의 최첨단 기술은 물론 미래 전기차 시장을 향한 비전을 선보였다.

재규어랜드로버는 2020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모델에 순수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 모델을 추가하겠다는 비전 아래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연구개발에 24조원을 투자했다.

특히 이번 제주 EV 엑스포에서는 재규어랜드로버 비전의 첫 시작을 알리는 의미를 가진 랜드로버 최초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올뉴 레인지로버 이보크가 전시돼 많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올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는 1세대 레인지로버 이보크 출시 이후 8년 만에 선보이는 풀체인지 모델이다. 2.0ℓ 4기통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50마력과 180마력, 최대토크 38.8kg‧m, 43.9kg‧m, 2.0ℓ 4기통 터보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249마력, 최대토크 37.2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는 브랜드 최초로 48볼트 MHEV 기술이 적용된 파워트레인을 탑재하고 자유자재로 온로드와 오프로드를 넘나들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오는 6월 공식 국내 출시를 앞둔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으로 향상된 성능과 세계최초로 적용되는 최첨단 장비를 대거 탑재, 자유자재로 온로드와 오프로드를 넘나드는 완벽한 모습을 갖춘 랜드로버의 럭셔리 콤팩트 SUV이다. 현재 재규어 랜드로버 전국 공식 전시장에서 사전 계약 및 상담이 가능하다.

I-PACE는 2019 월드카 어워드에서 15년 역사상 최초로 세계 올해의 차, 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 월드 그린카 등 3관왕을 수상했다. 올 초 국내 출시됐으며, 올해 3월까지 전세계적으로 1만1천명 이상의 고객에게 인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