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위, 자율차연구 현장 점검
국토교통위, 자율차연구 현장 점검
  • 김지훈 기자
  • 승인 2019.05.13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교통안전공단.
사진=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공단의 자동차안전연구원을 방문해 자율주행 실험도시(K-City) 투어, 자동차 충돌시험․전자파․배기연비 시험 등을 참관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윤관석 의원이 대표발의한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의 시행에 앞서,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해 안전한 운행기반을 조성하고 자율주행자동차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추진됐다.

공단은 지난해 12월, 경기도 화성 자동차안전연구원 내 36만㎡ 규모에 달하는 자율주행 실험도시(K-City)를 구축, 현재까지 산업계, 학계 등 총 34개 기관이 169회에 걸쳐 K-City를 이용했다.

올해는 가상환경 재현시설과 통신음영시스템, 혁신성장 지원센터 구축으로 시설과 인프라를 더욱 고도화하고, 2020년 정부의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에 대비해 자율주행자동차의 안전성 평가기술 및 안전기준 마련을 위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