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물의 소중함 알리기 위해 시민단체와 협력
한국수자원공사, 물의 소중함 알리기 위해 시민단체와 협력
  • 김지훈 기자
  • 승인 2019.05.0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사진=한국수자원공사.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30일 시민사회단체연합인  수돗물시민네트워크와 '미래세대 물교육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1일 공사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물의 소중함'을 바탕으로,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물에 대한 신뢰와 음용률을 높이기 위해 공공기관과 시민사회단체의  상호협력이 필요하다는 공감대에서 출발했다.


협약에 따라 미취학 아동부터 고등학생까지 미래세대를 대상으로 한 '수돗물 교실' 및 '시민 물 바로 알기' 등 물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고, 물 관련 서비스에 대한 국민 의견 수렴에 협력할 계획이다.


수돗물 교실은 미래세대에게 물의 소중함을 주제로, 물이 갖는 환경적 가치와 인식 확립을 돕는 환경교육 중 하나다.


공사는 체험 중심의 교육과정에 가상현실 등 다양한 방식을 결합해 참여도와 학습 효과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학교와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도서관 등 시민사회단체와   네트워크가 형성되어있는 거점시설을 활용해 다양한 교육 수요에 대응할 수 있으며 주말 등 상시 운영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시민 물 바로 알기는 학부모와 소비자, 환경단체를 대상으로 한 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물 교육과 더불어 국민이 원하는 수돗물 서비스에 대한 아이디어를 공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물관리 전문기관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 대한 국민 눈높이에 부응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물관리 혁신 성과를 이루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