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1분기 글로벌 5만5700대 판매…전년比 12%↓
포르쉐, 1분기 글로벌 5만5700대 판매…전년比 12%↓
  • 윤지성
  • 승인 2019.04.10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가 2019년 1분기 전 세계 총 5만 5700대의 차량을 인도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2% 감소를 기록이다. 

올해부터 전 세계 모든 시장에서 판매 중인 신형 카이엔이 총 1만 8310대 인도되며 35%성장률을 기록했고, 마칸은 총 1만 9795대 판매되며 수요를 견인했다.

포르쉐 AG 영업 및 마케팅 이사회 멤버 데틀레브 본 플라텐(Detlev von Platen)은 "2019년은 포르쉐를 포함한 전체 자동차 업계에 도전적인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올해 1분기 동안 포르쉐 역시 국제표준시험방법(WLTP)과 가솔린 미립자 필터 기술 전환 등 상당한 도전 과제들로 실적이 악화됐다"며, "작년 1분기 실적이 특히 높았기 때문에 올해 1분기에는 상대적으로 실적 하락을 예상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1분기에는 포르쉐 베스트셀링 모델 마칸과 플래그십 모델 911의 세대 교체로, 구매를 미룬 소비자들의 영향을 받기도 했다. 신형 911은 지난 해 11월 말 LA에서 공개된 이후 전 세계의 개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되고 있다.

지역 별로는 미국 시장의 성장이 가장 눈에 띈다. 미국은 전년 대비 8% 증가한 1만 5024대를 판매하며 중국 시장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중국은 전반적인 시장 약세에 따라 10% 감소한 1만 6890대가 인도됐다. 유럽 시장 인도량도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포르쉐는 올해 신차 출시 효과를 통해 전년 대비 실적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신형 카이엔 쿠페는 오는 5월 글로벌 판매를 예정하고 있으며, 포르쉐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은 오는 9월 글로벌 공개를 앞두고 있다. 

한편, 포르쉐코리아는 올해 초 출시된 신형 카이엔을 총 1084대 판매하며, 법인 설립 이후 1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