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제당레이싱 김동은 서주원 듀오, 2019 슈퍼레이스 우승 위해 달린다
제일제당레이싱 김동은 서주원 듀오, 2019 슈퍼레이스 우승 위해 달린다
  • 이수진
  • 승인 2019.04.1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은과 서주원 듀오가 2019 슈퍼레이스 우승을 향해 달린다.

2019년 시즌 제일제당 레이싱팀은 크게 두 가지 변화 포인트를 준비했다. 우선, 감독과 드라이버를 겸임했던 김의수 감독이 올해부터 팀의 발전을 위해 감독 역할에만 집중한다. 이로 인해 드라이버들이 주행하는 동안 감독과 엔지니어, 미캐닉들은 외부에서 차량의 상태와 기록을 면밀히 살피고, 드라이버의 반응 들을 종합적으로 수용하여 보다 예리하고 정확한 분석과 원활한 소통을 통해 빠르고 발전적인 대처가 가능해졌다. 

드라이버가 감독을 겸임할 경우 연습주행과 실전 레이스 등 모든 주행 중에서 자신의 주행에 집중할 수밖에 없는 것에 비해 오로지 감독으로써 집중해 외부에서 레이싱카의 움직임과 기록을 살펴보고 드라이버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한 후 그 동안 축척 된 자신의 경험을 더해 내리는 결정과 지시는 분명 팀에 훨씬 더 좋은 성과를 가지고 올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뛰어난 선배이자 감독인 김의수 감독의 지도는 분명 소속 드라이버들의 성장에도 보탬이 주어 올 시즌 제일제당 레이싱팀 김동은, 서주원, 두 드라이버의 성장은 두드러질 것이다. 

 

 

또 제일제당 레이싱팀은 김의수 감독의 감독 전향과 함께 올 시즌 새로운 레이싱카를 준비하는 시점부터 전 세계 레이스에서 활약해온 히데카즈 오니키 엔지니어를 초빙해 함께 테스트 및 차량 세팅을 진행해오고 있다. 실제 레이스 상황만이 아닌, 사전 연습주행 및 공식 테스트까지 오니키 엔지니어와 함께 차량 세팅을 다듬으며 2019 시즌을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 이 또한 드라이버 겸임이 아닌 감독 역할에만 집중하게 된 김의수 감독이 미캐닉과 엔지니어 중간에서 원활한 지시와 소통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가능해진 결과다. 

제일제당 레이싱팀은 2016년 팀 창단 이래로 계속 함께 해온 금호타이어와 결별하고, 2019 시즌 한국타이어를 장착한다. 타이어의 변화는 레이스에서 차량 세팅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다. 그동안 금호타이어를 사용하며 3년동안 쌓아온 많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축척해온 노하우를 전부 버리는 어려운 결정을 한 것이다. 새로운 타이어를 도입하면, 타이어에 맞는 레이싱카 세팅을 처음부터 다시 시행착오를 거치며 하나하나 다시 찾는 작업이 수반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일제당 레이싱팀은 올해 최고의 성과를 내기 위해, 큰 어려움을 감수하더라도 모든 노력을 동원해, 매년 큰 폭으로 발전하는 한국타이어와 함께 하기로 결심한 것이다.

앞선 자체 테스트 결과에서도 제일제당 레이싱팀 모든 스텝들은 이전보다 향상된 타이어 그립을 바로 체감했다. 자체 테스트를 진행한 서주원 드라이버는 “한국타이어가 코너에서 버텨내는 능력이 뛰어나다“며, 특히 “한국타이어의 우수한 횡그립 덕분에 보다 공격적인 코너 공략이 가능해질 꺼 같다“고 밝혔고, 오니키 엔지니어는 “아직 한국타이어와 팀 레이스카, 그리고 드라이버가 원하는 조합을 찾아낸 것이 아님에도 이전보다 나은 기록을 보여주고 있으며, 장 시간 테스트해 본 결과 내구성도 훌륭하다“며, 이번 공식 테스트 결과를 토대로 적합한 세팅이 완성되었을 때 얼마나 더 뛰어난 결과를 낼지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