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위스키 소주 '웨스트 32 리저브(West 32 Reserve)' 선보여
서울신라호텔, 위스키 소주 '웨스트 32 리저브(West 32 Reserve)' 선보여
  • 윤지성
  • 승인 2019.04.09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신라호텔의 라운지&바 '더 라이브러리'는 오는 8일부터 5월31일까지, 약 두 달간 위스키 공법으로 만든 소주 '웨스트 32 리저브(West 32 Reserve)'를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뉴욕 맨해튼에서 생산되는 '웨스트 32 리저브'는 소주에 위스키 공법인 오크통 숙성과정을 거쳐 위스키 소주로 불린다. 일반 소주는 증류 과정을 거친 후 바로 제조되는 반면, 웨스트 32 리저브는 오크통에서 숙성과정을 통해 위스키의 맛과 향이 가미돼 완성된다.

웨스트 32 리저브는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후, 불과 2년만에 미국 내에서 트렌디한 프리미엄 주류로 자리매김했다.

대니얼 리(Daniel Lee)와 맥스웰 파인(Maxwell Fine)은 뉴욕 코리아타운에서 처음 소주를 접한 후 위스키 소주를 구상했으며, 웨스트 32 리저브라는 명칭도 뉴욕 코리아타운의 블록 주소를 따와 붙였다. 라벨 상단에도 한글로 '소주'라고 적혀있어 한국 고객에게는 더 친근하게 다가온다.

웨스트 32 리저브는 위스키와 소주의 장점이 어우러져 32도의 도수에도 목넘김이 부드럽고 입 안에서 은은하게 퍼지는 오크향이 특징이다.

쌀을 이용하는 보편적인 한국 소주와 달리, 웨스트 32 리저브는 뉴욕과 코네티컷 지역에서 생산된 옥수수로 만든다. 옥수수를 증류하여 세 번 여과한 뒤 사탕수수 설탕으로 단맛을 더하고, 오크통에서 숙성시킨다. 사카린이나 글리세롤과 같은 인공 감미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아 맛이 깔끔하며 뒤끝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서울신라호텔 더 라이브러리는 미국의 미식 트렌드를 소개하는 프로모션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 초, 뉴욕 브루클린의 핫한 브런치 레스토랑 '에그(EGG)'와의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한 데 이어 이번에는 미국의 트렌디한 주류를 선보인다.

더 라이브러리에서는 8일부터 미국 위스키 프로모션 '더 테이스트 오브 아메리카(The Taste of America)'가 진행된다. 기존의 중후한 위스키가 아닌, 국내에서 쉽게 접하기 힘들었던 위스키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더 테이스트 오브 아메리카 프로모션에는 유기농법으로 만든 위스키 '코발 포 그레인(Koval Four Grain)'과 국내 애주가들 사이에서도 유명세를 알린 '노아스 밀(Noah's Mill)' 버번 위스키도 준비된다.

미국 시카고에서 설립된 '코발'은 유기농 위스키로 불린다. 유전자조작식품(GMO) 등 인공적 요소 없이 자연 그대로의 곡물과 재료만을 고집하기 때문이다. 세계적인 유기농 인증기관인 'USDA 오가닉(USDA Organic)'과 '코셔(Kosher)' 양측으로부터 모두 인증을 받았다.

코발 포 그레인(Koval Four Grain) 위스키는 귀리, 맥아, 호밀, 밀 등 네 종류의 유기농 곡물을 혼합해 만든 코발의 대표 위스키이며, 노아스 밀은 소규모로 생산하는 부티크 버번 위스키 브랜드로, 매년 한정된 수량만 판매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