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맵, ‘3m x 3m’ 정밀 지도 서비스 개시
카카오맵, ‘3m x 3m’ 정밀 지도 서비스 개시
  • 윤지성
  • 승인 2019.04.04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조수용)의 모바일 지도 서비스 ‘카카오맵’ 은 2일부터 정밀 지도 서비스 ‘W3W’(세 단어 주소) 기능을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기능 업데이트는 지난 2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기존 지도 서비스가 지번이나 장소명을 기반으로 하는데 비해, W3W는 국내 지도상의 모든 위치를 3m x 3m 크기의 격자망으로 나누어 자체적인 주소를 만들어 낸다.

주소는 3개의 단어로 표현된다. 예를 들어 판교역 북쪽 1번 출구 30미터 앞은 '///물컵.부과.입학', 반포한강공원 2주차장 서편 10미터 지점은 ‘///초여름.이긴다.색상’ 으로 나타나는 식이다. 3개 단어는 3m 단위로 무작위로 지정돼 있으며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지는 않는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카카오맵의 지도 화면에서 원하는 위치를 길게 터치하고 있으면 나타나는 메뉴 중 ‘///W3W’ 를 선택하면 된다. 위치를 선택하면 3개의 단어로 구성된 주소가 나타나며, 해당 주소를 카카오맵에서 확인하고 카카오톡이나 SNS를 이용해 공유하거나 게시할 수 있다. W3W 주소를 공유받은 사람은 카카오맵을 실행해 보낸이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고 길안내도 이용 가능하다.

W3W 기능은 지번이나 장소명만으로 표기하기 어려운 위치를 정확히 표기할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예를 들어 등산을 하거나 배낚시를 할 때, 공원에서 음식을 주문할 때, 도심이나 큰 건물 내에서 위치를 설명할때 등 다양한 상황에서 유용하게 이용 가능하다. 자신만의 장소를 기록하고 추억하는 용도로도 쓸 수 있다.

이같은 장점을 바탕으로 W3W 기술은 세계적으로 의료, 구난, 여행,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중에 있다. 국제 연합(UN)을 비롯해 에어비앤비, 메르세데스벤츠 등 다양한 기구와 국가, 기업에서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번 업데이트는 영국의 유명 스타트업 ‘what3words’ 와의 제휴를 통해 이루어졌다. what3words는 기존 주소 체계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2013년 영국에서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전세계의 위치를 3m x 3m 크기, 약 57조개 격자망으로 나누어 격자망 마다 세 단어의 주소를 부여하는 혁신적인 주소체계를 개발했다. 현재까지 약 1500억원 이상의 투자를 받아 27개 언어/170여개 국에서 사용 가능하며 한국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제휴와 기능 개발을 담당한 카카오 조성윤 맵서비스 팀장은 “W3W 기능은 기존 지도 서비스의 한계를 보완함으로써 더 정밀한 지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자신만의 장소나 위치를 기록하는데 유용하게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맵은 이용자의 의견을 바탕으로 새로운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있다. 지난 하반기부터 시작한 테마지도와 대중교통 승하차 알림 기능은 꾸준한 호평을 받고 있으며, 올해에는 지역 특색과 트렌드를 고려한 맛집 추천 등 개별 이용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맞춤형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