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5G로 통신시장 바꿀 절호의 기회"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5G로 통신시장 바꿀 절호의 기회"
  • 박영석
  • 승인 2019.03.31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4월 1일 '갤럭시 S10 5G' 사전판매 시작
LG유플러스, "네트워크 서비스 요금 등 3대 핵심 요소 압도적인 경쟁력 확보"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과 대리점 대표들이 함께 U+5G를 통해 통신의 일등을 바꾸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과 대리점 대표들이 함께 U+5G를 통해 통신의 일등을 바꾸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4월 1일부터 4일까지 5G 첫 스마트폰인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5G'의 사전판매를 시작한다.

LG유플러스는 5G 콘텐츠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전국 1400여 개 LG U+매장에서 5G 서비스 체험관을 운영한다. 특히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지역에는 LG유플러스만의 일상생활 속 5G 서비스를 체험해 볼 수 있는 대형 팝업 스토어도 운영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에서는 갤럭시 S10 5G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VR헤드셋을 무상 제공(5G 라이트 요금제 고객은 3만원에 구매 가능)하는 혜택을 5월말까지 운영한다. 4월말까지 구매하는 고객들에게는 최대 월 1800원 할인된 가격으로 휴대폰 파손보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6월말까지 구매하는 고객들에게는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6개월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29일, 서울시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하현회 부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전국 대리점 대표 350명과 함께 ‘U+5G 일등 출정식’을 개최했다.

하 부회장은 이날 출사표에서 “통신 시장의 판을 흔들고 5G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모든 분야에서 치밀한 준비를 해 왔다”며 “네트워크, 서비스, 요금 등 3대 핵심 요소에서 이길 수 밖에 없는 압도적인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네트워크는 안정적인 품질을 확보하면서도 가장 빠르게 전국망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설명하고 “서비스는 게임, 스포츠, 연예, 웹툰, 공연 등 분야에서 국내외 1위 업체들과 독점 계약을 통해 차원이 다른 AR, VR 서비스를 계속해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특히 “요금은 경쟁사는 따라 오고 싶어도 흉내조차 낼 수 없는 압도적인 5G요금제를 선보였다”고 강조했다.

또한 하 부회장은 “5G는 유플러스가 통신의 역사를 바꿀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유플러스 5G는 고객의 일상을 바꾸고 나아가 통신 시장의 일등을 바꿔 놓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하 부회장은 행사에 참석한 대리점 대표들에게 “LTE 시대에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판매 1위라는 큰 성공을 경험했다. 우리에게는 해낼 수 있다는 강한 의지와 그걸 뒷받침하는 실력이 충분이 있다”며 “강한 리더십과 도전정신으로 5G 시장을 선점하는 저력을 보여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