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3세대 플랫폼’신형 쏘나타 적용...무게 55kg 감량
현대자동차, ‘3세대 플랫폼’신형 쏘나타 적용...무게 55kg 감량
  • 미디어룩 취재부
  • 승인 2019.03.13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는 자동차의 기본 성능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는 3세대 플랫폼 개발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플랫폼은 오는 21일 출시되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신형 쏘나타를 시작으로 앞으로 나올 신차에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3세대 플랫폼은 2세대 플랫폼의 장점을 혁신적으로 진화시켜 △안전성능 △연료소비효율 △동력성능 △주행성능 △디자인 혁신 △에어로다이내믹 등 차량 전반에 걸친 기본기를 대폭 업그레이드했다.

구체적으로 3세대 플랫폼의 가장 큰 특징은 경량화와 충돌안전도라는 이율배반적인 목표를 동시에 달성했다는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3세대 플랫폼은 이미 충돌 안전도에서 업계 최고 수준을 인정받은 2세대 플랫폼의 장점을 혁신적으로 진화시켰다”며 “안전성능, 연료소비효율, 동력성능, 주행성능, 디자인 혁신, 에어로다이내믹 등 차량 전반에 걸친 기본기를 대폭 업그레이드했다”고 말했다.

개발 초기단계부터 최적화 설계를 통해 골격구조를 정교하게 재배치하고 차체 주요 부분에 초고장력강과 핫스탬핑 공법을 확대함으로써 플랫폼의 평균강도는 10% 이상 높이고 무게는 동급 평균 대비 55㎏ 이상 감량했다.

3세대 플랫폼의 다중골격 구조 엔진룸은 충돌 시 차체가 흡수하는 충돌에너지를 효과적으로 분산시켜 정면과 스몰오버랩 충돌상황에서 승객에게 전달되는 충격을 최소화할 뿐 아니라 상대 차량에 대한 충돌에너지도 감소시켜준다.

특히 스몰오버랩 충돌 시 휠을 차체 바깥 쪽으로 이동시키는 거동 제어기술을 추가적용해 탑승자의 부상 가능성을 더욱 낮췄다. 또 초고장력강과 핫스탬핑 공법 적용 부위를 늘려 세이프티존인 승객 공간의 강도를 극대화해 뛰어난 전방위 충돌안전도를 확보했다.

이와 함께 3세대 플랫폼은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파워트레인이 최상의 성능을 발휘하도록 설계됐다. 강화된 유동제어 기술은 공기흐름을 조절해 엔진룸의 냉각성능을 개선하고 차체 하부의 공기저항을 줄여 동력성능과 연비를 동시에 높였다.

파예즈 라만 현대차 아키텍처 담당 상무는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한 신형 쏘나타는 첨단 기능과 함께 자동차가 가져야 할 기본적인 성능이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올라간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라며 “고객 중심의 관점에서 운전의 즐거움과 편안함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