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그룹, 10년간 전기차 2200만대 생산
폭스바겐그룹, 10년간 전기차 2200만대 생산
  • 미디어룩 취재부
  • 승인 2019.03.13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그룹이 향후 10년 간 기존 50개 모델보다 많은 70여종의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전기차 출시 확대로 폭스바겐은 10년 내 그룹의 전기차가 1500만대에서 2200만대로 늘어난다.  

폭스바겐에 따르면 e-모빌리티의 확대는 탄소중립으로 가기 위한 핵심요소다. 2050년까지 전 차종에 걸쳐 생산과정부터 모든 단계에 완전한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포괄적인 탈탄소화 프로그램을 수립했다. 

2050년까지의 목표는 차량의 라이프사이클에 걸쳐 탄소배출량을 2015년 대비 30% 저감하는 것이다. 이에 폭스바겐그룹은 2023년까지 제품 포트폴리오를 전동화하는데 300억유로 이상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그룹 내 전기차 점유율은 2030년까지 최소 40%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올해 폭스바겐그룹은 첫 번째 차세대 전기차인 아우디 e-트론(e-Tron)과 포르쉐 타이칸(Taycan) 생산에 들어가며, 이들 차량의 사전계약 대수는 이미 2만대에 달한다. 여기에 폭스바겐의 ID 시리즈의 생산이 더해져 앞으로 전기차는 그룹의 주류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폭스바겐그룹은 모든 공장의 탄소배출량을 2010년과 비교해 2025년까지 50% 저감한다는 계획이다. 볼프스부르크의 발전소를 석탄에서 가스로 전환하면 2023년부터 매년 150만톤의 탄소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 

헤르베르트 디이스(Herbert Diess) 폭스바겐그룹 회장은 "폭스바겐그룹은 기후 보호와 연계해 미래의 주요 트렌드에 대한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다"라며 "파리기후변화협약의 타깃이 그 기준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몇 년에 걸쳐 가치사슬에 속하는 생산 및 다른 단계들을 탄소중립화에 체계적으로 맞춰갈 것이다"라며 "폭스바겐그룹은 수 년 내 수백만명의 사람들에게 더 안전하고 깨끗하며 완전히 연결된 개인 모빌리티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