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녹색교통대학원, '볼보 360c·토요타 e-팔레트' 2019 퓨처 모빌리티상 수상작 선정
카이스트 녹색교통대학원, '볼보 360c·토요타 e-팔레트' 2019 퓨처 모빌리티상 수상작 선정
  • 미디어룩 취재부
  • 승인 2019.03.12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이스트 녹색교통대학원은 세계 최초의 컨셉트카 시상제도인 ‘2019 퓨처 모빌리티’ 수상 모델로 '볼보 360 C', '토요타 e-팔레트', '토요타 컨셉트-i 워크'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처음 설립한 ‘2019 퓨처 모빌리티’상은 세계 자동차전시회에 등장한 컨셉트카 중에서 미래사회에 유용한 교통기술과 혁신적 서비스를 선보인 최고의 모델을 승용차(Private), 상용차(Public & commercial), 1인 교통수단(Personal) 세 분야로 나눠서 선정한다.

이번 ‘2019 퓨처 모빌리티’상의 승용차 부문에서 최고상을 수상한 볼보 360c은 자율주행을 기반으로 단거리 비행을 대신하겠다는 구체적인 운영방안과 철저하게 추구한 편안함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상용차 부문의 최고 모델 토요타 e-팔레트는 이동형 병원, 호텔, 상점, 푸드트럭 등으로 응용이 가능해 이동성 서비스 플랫폼으로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평을 받았다.

심사위원단은 ‘퓨처 모빌리티’상 제정이 격변하는 세계 자동차 산업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기에 완성차 위주의 기존 시상이 다소 미흡하다는 문제의식에서 시작했다”면서 “컨셉트카의 기술과 사회적 가치를 평가하는 최초의 국제 자동차 시상이라서 의미가 크다”고 심사 소감을 밝혔다. 

김경수 녹색교통대학원장은 “국제적 컨셉트카 시상제도로서 권위와 공정성을 위해 글로벌 유수의 자동차 전문기자들이 대거 참여했고 카이스트 및 대학원 관계자는 심사과정에서 배제했다”며 “이번 시상이 자동차 기술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현재에서 미래로 넓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