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물류회사 롯데글로벌로지스 출범...5조원 목표
롯데, 물류회사 롯데글로벌로지스 출범...5조원 목표
  • 미디어룩 취재부
  • 승인 2019.03.1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지난해 11월 롯데로지스틱스와의 합병을 결의한 데 이어, 1일 흡수 합병을 완료했다. 이번 합병으로 롯데글로벌로지스는 매출 규모가 3조원으로 확대되었으며, CJ대한통운에 이은 업계 2위로 자리매김했다.

롯데그룹은 지난 2016년 현대그룹으로부터 현대로지스틱스를 인수하면서 택배 사업을 시작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택배, 국제특송 등 외부물량 위주의 3자 물류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롯데로지스틱스는  세븐일레븐, 롯데닷컴 등 그룹 유통 계열사 물량을 주로 처리하는 2자 물류에 특화된 회사다. 통합사명은 롯데글로벌로지스로 정해졌으며,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지난 6일 서울 롯데호텔 소공점에서 통합 법인 출범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와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임직원 300여명 등이 참석했다.

박 대표는 축사에서 "로지스틱스는 23년의 역사를 뒤로하고 글로벌로지스와 합병한다"며 "현재 물류 산업 환경이 매우 어렵지만 2000여명의 임직원들과 열정을 다해 함께 고난을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오늘날 물류 시장의 경쟁력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반의 자동화 시설 구축이며 이를 통한 물류 효율 확보가 가장 큰 과제"라며 "새 법인 롯데글로벌은 기존 양사 인프라 간의 시너지 극대화, 시설 투자 등을 통해 2023년까지 매출 5조원을 달성하고 글로벌 톱티어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