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국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구매부터 충전까지 원스톱”
기아차, 국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구매부터 충전까지 원스톱”
  • 미디어룩 취재부
  • 승인 2019.02.11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국내 민간 전기차 충전사업자(CPO)들과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전기차(EV) 인프라 확대를 추진한다.

기아자동차는 최근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에스트래픽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관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국내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는 개인·개인사업자 및 홈충전사업, 에스트래픽은 법인 및 공용충전사업을 담당하게 된다.

기아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들에게 전기차 구매부터 충전에 이르는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 편의를 극대화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개인 및 법인 고객의 충전기 설치, 운영에 관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전담 콜센터를 통한 상시 지원 체계 구축, 전용 멤버십 운영 등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기아차 전국 지점, 대리점, 서비스협력사는 물론 주유소, 마트 등에 충전 거점을 확보, 국내 어디서나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기아차는 올해 자사 전기차를 구매하는 이들에게 파트너사가 운영하는 공용충전기를 이용하면 충전요금을 10% 할인 또는 적립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에스트래픽이 운영하는 충전소에는 기아차 고객 전용충전기를 배정, 우선예약·결제 등 혜택을 제공한다.

기아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혁신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동반성장환경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언제 어디서나 고객들이 손쉽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파트너십의 핵심”이라면서 “기아차는 향후에도 국내 전기차 인프라 확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