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연 1.75%로 동결···경기우려에 일단 관망
한은, 기준금리 연 1.75%로 동결···경기우려에 일단 관망
  • 미디어룩 취재부
  • 승인 2019.01.24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한은은 24일 오전 서울 태평로 본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연 1.75%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들어 한은은 추가금리 인상에 관한 언급을 줄이는 등 부쩍 금리 인상을 선호하는 ‘매파’ 분위기를 지워나가고 있다.  

성장률은 한은 전망대로 2.7%를 달성했지만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고, 연초 3.0% 전망과도 상당히 멀어진 값이다. 

금융시장에선 한은이 당분간은 몸을 살짝 뒤로 빼고 국내외 경제 상황을 지켜볼 것으로 전망한다.

세계적으로 미중 무역분쟁과 브렉시트, 중국 경제 성장세 둔화 가능성 등 불확실성이 크므로 어디로도 움직이기 힘든 상황이라는 것이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연 3.5%로 석 달 전보다 0.2%포인트 내렸다. 

지난해 4분기에 정부 재정이 깜짝 힘을 발휘했지만 결국 올해 성장률이 한은의 기존 전망치(2.7%)를 달성하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