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1월 세수 28조↑…연간목표 초과달성
지난해 1~11월 세수 28조↑…연간목표 초과달성
  • 미디어룩 취재부
  • 승인 2019.01.1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재정부가 10일 발표한 '2019년 11월 재정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국세 수입은 16조 5천억원으로 전년동월 대비 1조 5천억원 증가했다. 또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의 누계는 279조 9천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8조원 증가했다. 전체 국민을 5000만명이라고 한다면 1인당 56만원씩 세금을 더 낸 셈이다. 

올해 목표 세수를 기준으로 세금이 걷힌 속도를 말하는 세수진도율은 작년보다 4.1%p 오른 104.4%를 나타냈다. 이는 전년 대비 4.1%포인트 앞선 수치다. 

1월부터 11월까지 누적 국세수입이 전년 8월 정부가 지난해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예상했던 국세수입 268조 2천억원을 11조 7천억원 넘어섰다. 3대 세목인 소득세와 법인세, 부가가치세 모두 세수진도율이 100%를 넘어섰다.

11월 법인세 수입은 법인세 원천분 증가 영향으로 1조 4천억 원으로 1천억 원 늘었다.

부가가치세 수입은 7천억 원으로, 원유 도입단가 상승에 따른 수입액 증가 덕분에 9천억 원 늘었다.

이들의 1월~11월 누적 수입은 각각 79조원, 69조 4천억원, 68조 7천억원으로, 세수진도율은 각각 108.4%, 110.1%, 102.1%를 기록했다.

11월 집행실적은 연간 계획의 93.0%인 260조 6천억원으로, 11월 계획인 257조 9천억원(92.0%)에 비해 2조 7천억원(1.0%P) 초과 집행됐다.

지난해 1~11월 누계로 통합재정수지는 37조 4천억원 흑자였지만, 관리재정수지는 2천억원 적자였다.

11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667조 3천억원으로 국고채권 잔액 증가 등에 따라 전월 대비 1조 1천억원 증가했다. 국고 채권 잔액 증가 영향이다.

기재부는 "수출은 호조세를 보이고 있으나 투자와 고용이 미흡하고 미국과 중국의 통상분쟁 등 위험요인이 지속되고 있다"며 "혁신성장, 일자리 지원 등 적극적 재정기조를 유지해 경제활력 제고를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