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타미플루 20만명분 북한에 지원…미국 공감 속 10년만
정부, 타미플루 20만명분 북한에 지원…미국 공감 속 10년만
  • 김서윤
  • 승인 2019.01.08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미플루. 한국로슈 제공
타미플루. 한국로슈 제공

정부가 북한에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 20만명분을 북한에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서면으로 제30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인플루엔자 관련 대북물자 지원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다.

지원 금액은 35억6000만원이다. 남북협력기금에서 출연한다. 타미플루 구매금액과 수송비 등이 포함됐다.

전달은 개성에서 이뤄진다. 타미플루와 민간업체에 기부 받은 신속진단키트 5만개를 육로로 운송할 계획이다. 통일부와 보건복지부 실무인원 10여명도 인도단으로 방북키로 했다.

전달 일자는 11일로 예정했다. 단 협의 상황에 따라 일정을 변결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통일부는 남북간 마무리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지원은 지난 해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 의료 분야 협력 강화에 합의한 결과다. 지난 해 말 서울에서 열린 한미 워킹그룹 회의를 통해 미국 측에도 공감을 얻었다. 대북지원과는 관련 없이 진행된다는 얘기다.

이번 지원은 인도적 지원 물자를 남측이 직접 제공한 사례로 의미를 갖는다. 2009년에도 타미플루와 리렌자 등 의약품을 경의선을 통해 제공한 바 있지만, 10년간 지원이 막혔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