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올해 한국서 1만대 판매 목표..V60·S60 출시 계획
볼보, 올해 한국서 1만대 판매 목표..V60·S60 출시 계획
  • 미디어룩 취재부
  • 승인 2019.01.0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올해 '크로스컨트리 V60'과 '신형 S60'을 출시해 한국 시장 판매 목표치를 1만대로 목표했다. 볼보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브랜드 성장 계획을 8일 발표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지난해 브랜드 최초의 컴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C40를 선보이며 도약의 발판을 다졌다. 지난해 판매대수는 전년 대비 29.1% 증가한 8524대로 집계됐다. 이는 7년 연속 두자릿수 성장률을 보이며 전체 수입차 성장률인 11.8%를 상회하는 수치다.

지난해 모델별 판매는 XC레인지(SUV)의 판매가 54.8%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이어 S레인지(26.1%), CC레인지(12.9%), V레인지(6.1%)가 순이었다. 구매 연령대는 30~40대가 48.7%를 기록해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 대비 젊은 고객층을 확보했다. 구매 유형에서는 69.4%가 개인 고객으로 나타났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올해 판매 목표를 지난해 대비 약 17.3% 증가한 1만대로 설정하고, V60와 S60을 한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1분기에 출시되는 V60는 볼보의 모듈형 플랫폼 ‘SPA’를 기반으로 풀 체인지된 신형 크로스컨트리 모델이다. 세단의 승차감과 SUV의 오프로드 성능을 동시에 제공한다.

하반기에는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스포츠 세단 시장에서 볼보만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각인시켜줄 신형 S60를 투입한다. 이를 통해 프리미엄 SUV의 벤치마커로 자리한 XC60과 스포츠 세단 S60, 스포츠 에스테이트 크로스 컨트리 V60까지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지원하는 ‘60클러스터’ 모델 라인업을 완성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1만대 클럽을 넘어설 새로운 브랜드 도약을 목표로 고객과의 소통 강화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노력도 확대한다. 전시장은 27개, 서비스센터는 28개로 확보할 계획이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2019년은 볼보자동차가 국내에서 최초로 1만대 판매를 돌파하는 원년이자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해가 될 것”이라며 “경쟁력 높은 모델의 투입과 고객 서비스 강화, 사회공헌활동 다변화를 통해 한국 수입차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