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시상식, 아트라스BX 레이싱팀 석권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시상식, 아트라스BX 레이싱팀 석권
  • 진영석
  • 승인 2018.12.19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 1위부터 올해의 드라이버까지 화려한 데뷔전을 치룬 김종겸
캐딜락 6000 시상식 3위 조항우, 2위 야나기다 마사타가, 1위 김종겸, 슈퍼레이스 김동빈 대표(좌측부터)
캐딜락 6000 시상식 3위 조항우, 2위 야나기다 마사타가, 1위 김종겸, 슈퍼레이스 김동빈 대표(좌측부터) / 사진 진영석 기자

대한자동차경주협회(회장 손관수, 이하 KARA)의 'KARA 프라이즈 기빙 2018'은 지난 18일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개최됐다. KARA 프라이즈 기빙 2018에서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클래스 1위 김종겸, 2위 야나기다 마사타가, 3위 조항우가 수상하며 아트라스BX 레이싱팀 전원이 시상대에 올랐다.

이날 시상식은 기존의 관람형 시상식에서 참가자 모두가 주인공이 되어 즐길 수 있는 네트워킹 파티로의 “MIX & MINGLE” 컨셉을 도입하였다. 연말연시에 걸맞는 재즈밴드 공연과 야외 BBQ, 각종 게임별 경품 제공 등으로 예년보다 다채로운 즐길거리가 제공됐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는 손관수 회장이 취임한 이후 2016시즌부터 3년 사이 연평균 관중이 두 배로 늘어 연간 관람객 12만명 시대(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기준)에 돌입하였으며 드라이버와 오피셜의 수 역시 두 배 이상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첫 데뷔전에서 시즌 챔피언에 등극한 김종겸 선수가 수상소감을 전하고 있다.
첫 데뷔전에서 시즌 챔피언에 등극한 김종겸 선수가 수상소감을 전하고 있다.

진영석 기자, jyswork@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