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인공지능으로 막는다" SK텔레콤·금감원 MOU 체결
"보이스피싱 인공지능으로 막는다" SK텔레콤·금감원 MOU 체결
  • 김서윤
  • 승인 2018.12.17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을 보이스피싱 예방에 활용키로 했다.

SK텔레콤은 금융감독원과 이 같은 기술 개발 및 도입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장유성 SK텔레콤 AI/모빌리티 사업단장과 김수헌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국장은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만나 협력을 약속했다.

양측은 AI를 이용하면 실시간으로 보이스피싱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고 사업 목표를 설명했다. 문장 문맥을 읽어 더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금융사기를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보이스피싱 의심 사실을 알려주는 기술을 개발하고,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관련 데이터를 제공키로 했다.

SK텔레콤은 내년 초 기술을 개발하고 상반기 중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수헌 금융감독원 국장은 “보이스피싱 사기가 이뤄지는 통화 단계에서 AI기술을 적용하면 피해예방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두 기관의 노력이 빛을 발해 보이스피싱 사기가 근절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유성 SK텔레콤 AI/Mobility사업단장은 “금융감독원과 함께 AI를 활용한 보이스피싱 피해 근절에 나서게 됐다”며 “앞으로도 ICT 기술 활용해 소비자를 보호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